small computer, BIG APPLE

small computer, BIG APPLE about my blog 2008. 11. 4. 07:07
Big, Red Apple

크고, 빨갛고, 아름답다. 감기약같은 노랑색도 예쁘다.



잊을만하면 한 번씩 올리는 바탕화면.

워낙 글 올리지 않은 공백기간이 길으니 그에 관한 이야기는 접어두고.
계절이 바뀔 무렵이면 어떤 계기로든 바탕화면감으로 좋은 사진을 올려주는
블로그 이웃 지밍님..(난 멋대로 밍밍님이라고 부른다, 어감이 좋아서. 언젠가 혼날지도..)

한 달 전쯤인가 뉴욕 다녀와서 올리신 사진중 하나를 또 졸랐다.
전에 받은 제주도 풍차 사진은 여전히 데스크탑에서 훙훙 잘 돌아가고 있고, 좀 추워보이긴
해도 워낙 맘에 드는 사진이라 그걸 바꾸는 대신 랩탑 바탕화면에 넣어주고 잘 쓰고 있다.

문제는, 친절한 밍밍님이 사진을 보내주면서.. 바탕화면 넣으면 사진좀 올려보라고 하셨는데..
하셨는데..
10월이 가기전에.. 이제서야 올린다는 사실.
미안해요 밍밍..게으른 곰돌이를 욕해주세요. 어흑.

데스크탑은 PC를 쓰지만 랩탑은 Macbook Pro 를 쓴다. 얼마전에 알루미늄을 통으로 찍어내서 만든 All New Macbook 라인이 등장했지만, 다행스럽게도 지금 내 Macbook Pro 가 훨씬 더 호감이 간다. 성능은 다소 떨어지지만 :)

알루미늄 바디 랩탑의 차가운 느낌을 밍밍님의 따뜻한 색감의 사진이 부드럽게 해준다. 게다가 사과. 모니터 반대편 랩탑 등짝에는 흰 사과 로고가 불들어와 있고, 모니터에는 빨간 사과가 떠있다. 참 잘어울린다. 밍밍님은 11월에 올리는 것을 분명 용서해 주실 것이다.


Posted by 여름저녁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밍밍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흐으음 ~* 맥북프로~~ 친구도 맥북프로인데. :-)
    다쯜님 맥북이 따땃한 겨울을 보내게 되었다면 다행다행..
    그치만.. 종종 포스팅해주셔요! =_=+ 찌릿

    2008.11.04 21:55
    • BlogIcon 여름저녁 2008.11.05 16:1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으으음~* 맥북프로랍니다. 밍밍님 사진덕에 따뜻해진 맥북프로.
      포스팅을 안하는거 뭐라 하느라고 사진 늦게 올린건 넘어갔네요 :)
      네네. 2달정도 전까지는 참으로 정신이 없이 살았고 요즘은 반대급부로
      너무나 한가한 시간이예요.

      뭔가 입을 열긴 열어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.
      그건 그렇고
      사진 고마와요 밍밍..너무 예쁘지 않아요? :)

  2. BlogIcon 달냥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여름저녁님의 귀환을 환영합니다-!! ^___^

    2008.11.05 12:10
    • BlogIcon 여름저녁 2008.11.05 16:1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달냥님~
      에고 귀환씩이나. 제 블로그에 글쓴걸로 환영 받으니까
      어째 혼나는 느낌이 드는데요^^
      뭔가 하라고 머리 저 편에서 시키긴 하는데 가닥을
      못잡고 있습니다. 어수선해요 여전히..

      달냥님 요즘 건강이 별로신듯 하던데,조심하세요..

  3. 밍밍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초콜릿 생각나지만 참을래요-ㅅ-/ 투투투투

    2008.11.05 18:22
  4. BlogIcon 달냥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멀고먼 길을 돌고돌다보니 어느새 한 해의 끝자락이 보이는군요.
    이제 호흡을 좀 가다듬을 시기가 된 것 같습니다.
    여름저녁님께 메리크리스마스를....^^

    2008.12.23 17:30

단절

단절 일상단상 2008. 9. 27. 02:25
항상 열려있지만
오지는 않는다
기다리지도
찾아가지도



.
Posted by 여름저녁
TAG 20090927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지밍밍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다쯜니이임~~~!!! 곰돌이니이임~~~

    2008.09.29 23:18
  2. 잠념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ㅋㅋㅋ 토닥토닥~~~ :)

    2008.10.01 21:39
    • BlogIcon 여름저녁 2008.10.03 09:1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잡넘님_
      어째 잡넘님께서는 무슨 말을 쓴건지 알고 계시는 듯 해요.
      고맙습니다 (__)

      잡넘님댁에 가서 자꾸 글만 훔쳐보고 와서 어쩐지 좀 찔리네요 하하.

  3. 달냥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이제서야 찾아온 달냥은...
    음...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할 준비를......^^;;
    (아, 종이와 연필이 필요했던가요...)

    2008.10.21 10:13
    • BlogIcon 여름저녁 2008.10.24 05:1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달냥님 ^^

      그런 뜻이 아니었는데 지금 보니 그렇게 보일 수도
      있겠네요 하하.

      답답한 일이 있어서 혼자 중얼거린정도랄까요.

      달냥님댁에 얼마전에 들렀었는데 여전히 열심히
      지내시고 계시더군요. 그리고 여전히 마음에는
      뭔가 묵직한 것이 매달려있는듯..
      그리 보였어요. 그래도 잘 지내야겠죠. 그렇죠?

봄날

봄날 일상단상 2008. 6. 29. 16:53

내 인생에
큰 일이 생겼어요

봄날의 곰이 된
기분이예요

언젠가는 이런 기분이었다는 것을
남기기 위해서, 짧게 포스팅합니다.

Posted by 여름저녁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gming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앗앗앗앗 몬데요 몬데요? 몬데몬데몬데... 음음'''
    뒤늦게 발견하고 궁금해해요;;

    2008.08.05 19:48
  2. BlogIcon 여름저녁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지밍밍님.

    봄날의 곰이 될 뻔했는데, 결국 그리 되지는 못했어요.
    그래서 요즘 상심이 큽니다.

    음..
    이런 저런 글을 올리다보면 지밍밍님은 눈치를 채실 수
    있을지도. 아니 어쩌면 벌써 눈치를 채고 계실지도 :)

    시간이 빨리 지나가지 말았으면 하는 바램과
    자고 일어나면 한 3년쯤 확 지나있으면 하는 바램이
    동시에 들곤 해요.

    2008.08.28 23:25 신고

1 2 3 4 5 6 7 ··· 16 
하단 사이드바 열기

BLOG main image